가을추수체험학습‘고구마 캐는 날’
2018/10/11 10:5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식물의 성장과정을 직접 농사지면서 몸으로 배워요.!
10월 11일 아침부터 긴 옷, 긴 바지, 장화를 신고 등교하는 하는 아이들이 눈에 띈다. 바로 송곡초등학교(교장 이영란)에서 병설유치원생부터 6학년 학생 모두가 지난 4월에 생태체험학습장에 심은 고구마를 수확하는 날이 되었기 때문이다.
고구마캐기.jpg
예전의 농촌에 살고 있는 학생들은 농번기라는 행사를 하면서 직접 농사를 돕는 시기를 학사일정에 정해 놓았던 적도 있었다. 요즈음은 농촌에 살고 있다고 하더라도 직접 농사일을 해보는 경험이 많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식단과 육식위주의 식생활이 되다보니 식탁에 올라오는 음식의 성장 모습을 경험하기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 음식에 대한 다양한 경험을 통하여 음식에 대한 편식도 줄이고 교육과정에 나오는 계절의 변화 및 식물의 한 살이를 직접 과정에 참여하면서 몸으로 배우는 시간을 구성해보고자 생태학습교육과정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한다. 
올 4월 27일에는 구입한 고구마싹을 고구마전용 심기 도구를 활용하여 6학년과 1학년, 5학년과 2학년, 3~4학년과 유치원이 같은 시간에 심었는데 어느새 자란 고구마를 서리가 내리기 전에 10월 11일 오늘 1학기와 같은 팀으로 구성하여 고구마싹을 거둬내며 흙을 파가면서 숨겨져 있는 자주빛의 고구마를 캐내는 모습이 한창이다. 어떤 학생은 자기 팔보다 긴 고구마가 나오면 들고 다니면서 자랑하느라 바쁜 모습이 보인다. 한쪽의 학생들은 고구마를 캐기 보다는 캐다가 나오는 벌레들을 보면서 무엇인지 서로 이름을 이야기 해주기도 하고 옆자리에 조심히 옮기며 생명존중을 실천하는 모습도 보인다.
이 행사에 참여한 2학기 전교어린회장은 “작년에 수확한 고구마는 어머니와 함께 맛탕, 찜고구마, 고구마 튀김 등을 해서 온가족과 맛있게 먹었어요. 어머니께서 맛있는 고구마를 캐왔다고 칭찬도 해주셨어요. 올해도 가족들과 같이 먹을 고구마를 생각하니 정성스럽게 심고 조심히 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작년부터는 수확한 고구마를 넣어 떡으로 만들어 별빛축제에 참여한 학부모에게 간식으로 나누어 주기도 하여 고구마 음식에 대한 새로운 생각을 갖게 하기도 하였다. 앞으로 12월 전교생 다모임 시간에 전교생이 고구마 떡을 나누어 먹으며 한 해 동안의 학생자치회 활동에 대해 함께 나눌 계획이라고 한다.

[ 하나로신문 편집실 ]
하나로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nrsm@naver.com
하나로신문(www.hnrsm.com) - copyright ⓒ 하나로신문/일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홈페이지http// hnrsm.com .hnrsm,net 2005년6월28일*등록번호:다-00842호창간일:2005년9월28일 발행인 : 정봉영
    편집인:강민선 (주)하나로일보*사업자등록번호:128-86-30004*등록번호: 경기 아51794 (우편)17391
    경기도 이천시 진리동 경춘대로2481번길31(진리동)*대표전화 031)635-3800 fax:0505-116-2112/031-635-7337
    구독료:월납6,000원/년72,000원/선납입금시/60,000원/구독전용 계좌번호:농협 317-0002-3770-11예금주:(주)하나로일보 
    *편집실대표 e-mail : hnrsm@naver.com  /웹하드 ID : nbh114/ P.W : hnrsm  청소년보호책임자:이진관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한다.
    하나로신문/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